한셀뷰어 다운로드

2010년, 게리 산체스 프로덕션의 접근을 받은 후, 위콜라는 파라마운트 픽처스에 영화를 상영했다. 레너는 2010년 9월 헨젤로 캐스팅되었고, 그레텔의 역할은 2011년 1월 아서튼이 캐스팅되기 전에 누미 라파스를 위해 기획되었다. 주요 사진은 2011년 3월 독일 바벨스버그 스튜디오에서 시작되었다. 촬영은 그해 6월에 끝났다. 원래 2012년 3월 개봉 예정이었던 이 영화는 어벤져스와 본 레거시에서 레너의 출연을 수용하고 크레딧 후 장면을 촬영하는 데 추가 적인 시간을 허용하기 위해 10개월 동안 연기되었다. 2013년 3월 19일, 파라마운트는 해외 박스오피스 수치로 인해 영화의 속편이 작품에 있다고 발표했다. 헨젤과 그레텔 프로듀서 페렐, 맥케이, 메시크, 플린이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112] [156] 2013년 6월, 맥케이는 공식적으로 자신의 참여를 확인하고 “모두가 첫 번째 처럼 좋은 느낌, 우리는 정말 두 번째와 수준을 잭 수 있습니다. 그래서, 손가락은 모든 사람이 돌아올 것이다 교차”. [22] 맥케이는 파라마운트가 속편을 PG-13등급으로 정했다고 주장했다. [81] 두 번째 영화에 대한 Wirkola의 “꽤 미친”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 맥케이는이 속편이 첫 번째보다 더 이동 않습니다 그 인스턴스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157] 그는 스토리에 대해 “다양한 종류의 마술을 생각해 보라”는 힌트를 주었다.

[22] 2014년 6월, 속편에는 2016년 출시일이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158] 참고: TeamViewer MSI는 회사 라이센스에서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USA 투데이의 클라우디아 푸이그 (Claudia Puig)는 “동화와 판타지 / 액션 / 코미디 / 공포의 복잡한 하이브리드는 캠핑 재미를 목표로하지만 지루하고 피가 흩어져 있습니다.”라고 썼습니다. [118] 버라이어티의 앤드류 바커는 영화를 “일관되게 행동했고, 어떻게든 언더필과 오버플롯을 모두 했다”고 불렀으며, 액션이 “빈번하고 유능하게 준비된” 반면에 “또 다른 마녀가 팔다리를 찢어내고 카메라를 향해 또 다른 물결을 일으키면서 너무 반복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119] 마찬가지로, 워싱턴 포스트의 스테파니 메리는 “잠시 후 반발하는 광경에 무감각해지고 한때 강렬하고 흥미진진해 보였던 행동에 지루해하기 쉽다”고 썼습니다. [120] 할리우드 리포터의 스티븐 파버 (Steven Farber)는 “Wirkola는 3D 기술을 최대한 활용한다”면서도 “영화는 너무 공상적”이라며 고어 효과에 대해 “몇 가지 농담에도 불구하고 대본은 끔찍하게 얇다”고 말했습니다. [121] 샬럿 옵저버의 로저 무어(Roger Moore)는 영화에 별 4개 중 1개 반을 주며, 위르콜라는 “팔다리가 구타되고 머리와 몸통이 폭발하면서 3D 카메라에서 모든 종류의 내장을 던져 싸우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썼다. 이야기에 덜 주의를 기울였고, 대화는 웃음을 자아내기 위해 무작위 F-단어에 지나치게 의존합니다.” [122] 뉴욕 포스트의 루 루메닉(Lou Lumenick)은 영화에 별 4개를 내주었다. [123] MSN의 캣 머피는 이 “마녀에 대한 큰 예산의 가짜 동화”와 “절름발이 현명한 균열과 많은 고어를 기꺼이 무릎을 꿇고 행복한 둔한 눈을 가진 십대들을 위한 다운스케일 비디오 게임”에 비유하여 4점 중 1개의 별을 주었습니다. [124] 독수리의 빌지 에비리에 따르면, “비슷한 위치에 있는 에이브러햄 링컨: 뱀파이어 헌터가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였다면, 헨젤과 그레텔의 문제는 그 자체를 충분히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125]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의 키스 스태시비츠(Keith Staskiewicz)는 영화에 “간헐적으로 재미있지만, 지나치게 흥분하고 예측 가능한 미시매시”라고 불렀다. [126] IGN의 알리시아 말론은 4.5/10으로 평가하면서 “재미있는 순간은 몇 가지 있지만, 전반적으로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은 우리가 전에 본 많은 영화와 너무 비슷하다”고 말했습니다. [127] 슬랜트 매거진의 칼럼 마쉬는 이 영화의 “서브 팀 버튼 미학”을 조명하며 “그 결과는 세스 맥팔레인이 쓴 기사의 이야기를 암시한다”고 썼다.

[128] 스콧 A.